한국정신분석학회

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하단내용 바로가기

학회소개

HOME > 학회소개 > 학회소개

한국정신분석학회는 지난 1980년 5월 6일 ‘서울정신분석연구회’로 출범하였다.

이 날은 프로이트의 생일로서 모임 장소는 서울 영등포의 ‘오승환 신경정신과의원’이었다. 조두영의 제안으로 조두영, 오승환, 김이영, 한동수, 김현우, 손진욱 모두 6명이 참여하였다. 뒤이어 황익근, 이희 두 명이 참여하였다.

1902년부터 프로이트가 비엔나 자택에서 매주 수요일 저녁마다 정신분석 모임을 가졌던 역사적 사실에 착안하여, 국내에서도 수요일 저녁에 모여 정신분석학을 연구하는 모임을 시작하였다. 뒤돌아보면 그 당시 정신분석학의 기반이 제대로 잡혀 있지 않던 국내의 척박한 현실을 헤쳐나가기에는 너무나 작은 모임이었지만, 창립회원들의 강력한 응집력과 희생정신을 바탕으로 지난 29년간 질과 양적 측면 모두에서 학회를 비약적으로 발전시켜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

이제까지 정신분석학회는 엄밀한 심사를 통해 회원을 선발하는 형태로 운영되어 왔으며, 이는 모든 회원이 기회가 주어지면 정신분석 수련을 받는다는 전제 하에서 이루어졌다. 자체 교과과정을 통한 교육 외에 지난 이십 여 년 동안 매년 2-7회 국제적으로 명망이 있는 교육분석가들을 초청하여 회원들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한 바 있다. 교육분석가 초청 학술 활동의 내용과 형식은 국제적인 수준의 것으로 어떤 면에서는 미국의 정신분석연구소에서 시행하는 자체 교육프로그램과 대등하거나 심지어 우월하다고 할 수 있을 정도다. 물론 영어로 진행되며 이를 위해 학회에서는 회원들의 영어구사능력 배양을 강조하고 있다. 학회가 지니고 있는 특성을 보완하기 위해 회원이 아닌 정신과 의사들을 위하여 년 2회 공개강좌를 통해 정신분석학의 진수를 공유하고자 노력해왔다. 조두영 창립회장의 분석가였던 Alan Fraser 선생(코네티컷) 등도 여기에 참여하였다. 중점사업으로는 회원들이 해외 유수한 정신분석연구소에서 정신분석을 정식으로 공부할 수 있도록 후원하였으며 그 결과 이제는 미국이나 영국에서 정신분석을 깊이 있게 공부하고 귀국한 상당수의 회원을 확보하게 되었다. 한국인의 마음으로 우리를 도와주신, 빼놓을 수 없는 분으로 작고하신 재미정신분석가 김명희 선생님이 있었다. 한국에서 정신분석이 발전하는데 지속적인 공헌을 하셨으며 평소 쓰시던 책과 학술잡지들은 정신분석학회에 기증된 바 있다. 그 동안 한국정신분석학회가 초청하여 3-7일간씩 세미나를 가져 국내 정신분석학 발전에 도움을 얻었던 해외석학들을 연도 구분 없이 열거하면 Normund Wong(볼티모어), Edward Joseph(뉴욕), Dinora Pines(런던), Collette Chilland(파리), Donald Cohen(뉴헤이븐), Robert Wallerstein(샌프란시스코), Joseph Sandler 와 Anne-Marie Sandler 부부(런던), Ronald Baker(런던), Theodore Cohen(피츠버그), Otto Kernberg(뉴욕), Raymond Gehl(뉴저지), Sanford Gifford(보스턴), Arnold Cooper(뉴욕), Peter Kutter(프랑크프루트), James Strain(뉴욕), Teresa Yuan(부에노스아이레스), Robert Tyson(샌디에고), Robert Nemiroff(샌디에고), Calvin Colarusso(샌디에고), Lee Jaffe(샌디에고), Elizabeth de Bianchetti 와 Marcello Bianchetti 부부(부에노스아이레스), Harold Blum(뉴욕), Adeline van Waning(암스텔담), David Sachs(필라델피아), Sander Abend(뉴욕), Nancy Goodman(뉴욕), 서정귀(캐나다), Renick, Jay Harris, Robert Michels, Marcia Kaplan, James Dimon, Abigail Golomb, Nadine Levinson 선생등과 일본의 니시조노 마사히사, 도이 다께오, 오꼬노기 게이고, 기타야마 오사무 선생이 있다. 이분들은 모두 교육분석가이며 상당수가 국제정신분석학회나 해당 국가의 정신분석학회장, 기타 중책을 역임한 분들로서 회원들의 교육뿐만 아니라 회원들의 개인적 발전 및 학회의 위상제고에 협력을 아끼지 않았다.

한국정신분석학회는 그간 프로이트가 창설하였으며 정신분석학 분야를 대표하는 유일무이한 국제기구인 국제정신분석학회(International Psychoanalytical Association)의 학술대회에 꾸준히 참석해 한국 학회의 존재를 알리고 관계를 정립해왔다. 그 결과 한국정신분석학회는 1991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렸던 국제정신분석학회에서 동 학회 최초의 Guest Study Group으로 인준되었다. 그리고 한국정신분석학회는 국내에서도 2002년 국내 의학계의 대표적 학회를 관장하는 대한의학회의 회원학회로 인준 받아 명실상부하게 의학분야에서도 정신분석학을 대표하게 되었다.

2000년부터 국내의 정신치료자 양성을 체계적으로 활성화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2년 기간의 ‘심층정신치료 고급훈련 과정’을 개설하고 표준화 된, 국제수준의 교육을 통해 능력 있는 정신치료자를 양성하고 있다. 현재 매 학년당 약 10여명의 정신과 전문의들이 수강생으로 등록하여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

한국정신분석학회가 가까운 미래에 추구하는 바는 다음과 같다. 첫째, 프로이트가 창안한 정통 정신분석학의 이론적 그리고 실제적 응용의 뿌리를 국내에 굳게 접목하는 것이다. 2004년 3월 10일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제 43차 국제정신분석학회 총회에서 정회원(Direct Membership, 정신분석가) 자격을 정도언, 홍택유 두 회원이 획득하였다. 각고의 노력 끝에 유재학, 김미경, 이무석 선생님이 국제 정신분석가 자격을 획득, 결국 5명의 국제 공인 정신분석가가 나오게 되면서 2008년 한국정신분석학회는 Guest Study Group 에서 Study Group 으로 공인 되었으며 동시에 국제 정신분석학회의 Allied Center 로 등록되었고, 2009년 9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정신분석가 수련과정을 시작함에 따라 국제적으로 공인된 정신분석가를 한국정신분석학회에서 양성해낼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둘째, 정신분석학에 기반을 둔 정신치료를 널리 보급하는 것이다. 정신과의 경쟁력 측면에서 볼 때 앞날이 결코 밝지만은 않은 현시점에서 생물정신의학 뿐 아니라 정신의학 각 분야의 균형적 발전만이 정신과의 미래를 보장할 수 있다는 신념 하에 국내에서 역동정신의학의 꽃을 활짝 피우는데 한국정신분석학회가 주도적 역할을 하려고 한다.

정신분석학은 인간의 마음을 체계적으로 깊이 있게 이해하는 중요한 방법론이다. 한국정신분석학회는 한국에서 만개한 정신분석학의 꽃을 거꾸로 세계에 널리 알릴 날이 올 것이라는 믿음과 꿈을 가지고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쉬지 않고 앞을 향해 걸어나가고 있다. 그리고 그러한 노력이 국내 정신의학의 발전에도 중요한 일익을 담당하게 될 것으로 확신한다.

학회소개

Copyrightⓒ2003 KAPA

[03174]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2번지 경희궁의 아침 3단지 오피스텔 621호 한국정신분석학회 사무국